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총리, 안전이 우선... 백신 승인 서두르지 않아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총리, 안전이 우선... 백신 승인 서두르지 않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1-01-06 19:37 조회121회 댓글0건

본문

호주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하라는 요구가 있지만 서두를 생각이 없다고 스콧 모리슨 총리가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5일 현지 라디오방송 3AW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호주의 상황이 비상 사태 수준인 영국과 다르다며 백신 승인과 접종을 위해 서두르지 않는등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모리슨 총리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초기만 해도 호주가 백신 확보를 위해 “가장 먼저 앞에서 줄을 서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AFP통신은 호주 의약품 당국이 앞으로 1개월 이내에 어느 백신도 승인을 할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다며 3월말에 접종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라고 보도했다.

호주는 대부분 지역에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았으나 시드니와 멜버른 등 대도시에서는 소규모로 발생하고 있다. 현재 호주 전국에서 26명이 코로나19로 입원 치료 중이라고 AFP는 전했다.

모리슨 총리는 하루에 확진자가 6만명이 넘게 나오고 있는 영국에서 백신 배포가 시작됐지만 문제가 발생하면서 마치 비상 상황처럼 대처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영국과 미국 등지에서 먼저 진행되고 있는 대량 백신 접종 결과를 통해 안전과 관련된 보다 더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구 2500만명인 호주는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백신 5400만회분을 구매하기로 했으며 이중 올해초에 380만회분을 들여올 계획이다.

이밖에 노바백스 백신 5100만회분과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1000만회분도 도입하기로 합의해놓고 있다.
 

당초 퀸즈랜드대학교에 투자해 국내에서 개발하려던 계획은 임상 실험이 진행되던 중 취소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