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1인 시위 산불 피해 여성, “모리슨, 당신의 기후 정책이 내 집을 파괴했다”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1인 시위 산불 피해 여성, “모리슨, 당신의 기후 정책이 내 집을 파괴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2-02 20:32 조회36회 댓글0건

본문

NSW주의 산불로 폐허가 된 집의 파편 조각에 작성한 문구를 들고, 한 여성이 캔버라 의회 앞에서 기후 변화 조치를 요구하면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BY ROSEMARY BOLGER 

멜린다 플레스먼 씨는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가 정부의 미온적인 기후 변화 정책에 대한 결과를 알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플레스먼 씨는 남서부 그래프톤 지역의 님보이다(Nymboida)에서 35년째 가족의 보금자리였던 집이 산불로 인해 사라지면서 불에 타고 남은 파편을 들고 캔버라까지 와 1인 시위에 나섰다.

검게 그을린 골판지에는 “모리슨, 기후 위기가 내 집을 파괴했다”라고 쓰여 있다.

플레스먼 씨의 집은 지난 달 NSW와 퀸슬랜드 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파괴된 600여개 건물 중 하나다.

월요일 아침 그린피스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한 플레스먼 씨는 “의원들과 연방 총리에게 내 집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에 캔버라에 오는 것은 나에게 정말 중요한 일이었다. 이것이 기후 변화라고 말하고 싶다. 이것이 현실이며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녀와 남편 딘 케네디 씨는 현재 그래프톤의 한 호텔에 머무르며 “달라진 현실” 속에 살고 있다.

플레스먼 씨는 연방총리의 생각이나 기원은 필요치 않으며 산불 위기를 기후 변화와 연결지어 논의할 시기가 아니라는 그의 의견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그녀는 “이제 정점에 오른 것 같다. 이것은 충분하지 않다. 우리가 필요로 하는 것은 기후 행동이고 지금 당장 필요하다. 탄광 개통을 중단해야 하고, 100% 재생 에너지 쪽으로 나아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모리슨 총리는 과학자들과 전직 소방서장 연합의 의견에도 불구하고 전례 없는 산불과 기후 변화 간의 연관성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해오고 있다.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온실가스 배출과 산불 초기의 심각성 간에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고 주장하며 선을 그은 바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