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호주 학생 수 천명 거리로…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강력한 행동” 요구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호주 학생 수 천명 거리로…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강력한 행동” 요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11-30 14:32 조회30회 댓글1건

본문

수천 명의 호주 학생들이 최근 발생한 화재 위기의 한 원인이 기후 변화라고 주장하며,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강력한 행동을 요구하는 시위를 펼쳤다. 

PRESENTED BY JUSTIN SUNGIL PARK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 회의’를 앞두고, 금요일 시드니와 주요 도시들에 수 천명의 학생들이 집결해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행동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 학생은 집에서 직접 만든 플래카드에 “기후는 변하고 있는데, 우리는 왜 변하지 않는가?”라고 적고, 정부가 호주에서 발생한 산불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지난 몇 주 간 이어진 산불로 인해 호주에서는 100만 헥타르에 이르는 농지와 덤불이 불타고, 500채 이상의 가옥이 파괴됐다.

현재 뉴사우스웨일즈 주에서는 산불로 인한 연기가 아지랑이처럼 대기층을 덮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집회의 주최자 중 한 명인 18살의 시안 브로데릭은 자신의 집도 이번 산불로 파괴가 됐다며 “우리 정부의 기후 변화에 대한 무반응이 산불 피해를 일으켰다”라고 주장했다.

 

Bushfire survivor Shiann Broderic tells protesters how she lost her home in the recent bushfire at Nymboida, NSW.
Bushfire survivor Shiann Broderic tells protesters how she lost her home in the recent bushfire at Nymboida, NSW.
SBS News

 

이어서 “사람들이 아파하고 있고, 우리와 같은 지역 사회는 황폐해졌으며, 여름은 아직 오지도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스콧 모리슨 총리는 정부가 기후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에 거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호주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05년 수준에서 26% 줄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탄소 배출량은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Students hold a 'Solidarity Sit-down' outside of the office of the Liberal Party of Australia in Sydney.
Students hold a 'Solidarity Sit-down' outside of the office of the Liberal Party of Australia in Sydney.

 

 

Red Rebels from Extinction Rebellion at the protest in Sydney.
Red Rebels from Extinction Rebellion at the protest in Sydney.
AAP

 

어제 학생들은 최근 발생한 산불의 영향을 묘사하기 위해 코알라를 비롯한 다양한 동물 복장을 하고 시위에 참석했다.

A protester in Melbourne dresses up as the Lorax character from the Dr Seuss book.
A protester in Melbourne dresses up as the Lorax character from the Dr Seuss book.
AAP

 

한편 금요일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6월 말을 기준으로 한 호주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1년 전에 비해 변함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목록

f liberal님의 댓글

f liberal 작성일

호주 정부도 글로벌 기업들에게 뒷 돈 받고 형식적인 환경평가 실시하고 허가 남발하는 거 보면, 우리나라 정치인들이랑 똑같지 못해, 더 후진적이다. 우리나라는 인터넷이라도 발달했지. 여기는 진짜 국민들 눈가리고 귀막는걸 아직도 우습게 생각하는 듯. WA 주  Exmouth gulf 에서 최근 바닷속 파이프라인 건설할 거라고, 또 말같잖은 환경평가 들어가는 걸보니 그저 예전 우리나라 정치인들 허가 남발하면서 온 나라 쑥대밭 만들던 거랑 똑같다. 자유당한테만 돈 먹인게 아니고 노동당에도 돈 먹여 놓으니, 야당인데도 제대로 반대도 못해. 호주 미래도 참 암울하다. 어째 우리나라 보수 진보 당이랑 호주 보수 진보 당이랑 이리도 하는 짓이 비슷한지.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