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우울하고 불안한’ 호주 교사들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우울하고 불안한’ 호주 교사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6-10 11:40 조회107회 댓글0건

본문

호주 교사 절반 이상이 불안감에 시달리고 약 20퍼센트 가까이는 우울증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타 스테플리톤 심리학 교수는 교사들의 정신 건강이 좋지 않을 경우 학생들의 복지 증진 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호주 교사 중 절반 이상이 불안감에 시달리고 약 20퍼센트 가까이는 우울증을 앓는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2세부터 65세까지의 교사 166명의 건강과 복지에 대한 이 연구는 익명으로 조사됐으며 응답자들은 학교 환경, 업무량, 금전적 보상을 가장 중요한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았다.

약 18퍼센트의 응답자는 중상 정도의 우울증 증세를 나타냈으며 약 62퍼센트는 중상 정도의 불안 증세를 보였다. 또 응답자의 약 20퍼센트는 극심한 불안 증세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56퍼센트의 응답자는 통증, 메스꺼움, 현기증, 졸도 등을 포함한 중간에서 중증 정도의 신체 증상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놀랍게도 알콜 중독 또는 의존 가능성은 17퍼센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수치는 호주인 전체 평균을 상회하는 수치다.

호주인의 약 10퍼센트는 일생 동안 우울증을 경험하고, 13퍼센트는 불안감을, 5퍼센트는 약물 사용 장애, 7퍼센트는 신체 증상 장애를 진단받는다고 보고된 바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교사들은 학생들의 정서적 복지 증진에 책임이 따르는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교과과정은 교사에게 학생들의 개인적 및 사회적 능력을 다룰 것을 요구하는데, 이는 학생들 자신의 정서 확립과 정서적 인지 교육을 비롯해 대인관계의 탐색과 이해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을 포함한다.

이 때문에 교사의 정신 건강에 문제가 생길 경우, 학생들에 대한 복지 증진 능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곧 발표될 교사들의 복지 평가 보고서에 실릴 예정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