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채스우드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한인 여성의 남자친구, 사실은 유부남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채스우드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한인 여성의 남자친구, 사실은 유부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10-12 20:52 조회420회 댓글0건

본문

채스우드의 한 아파트 밑에서 주검으로 발견된 한인 여성 최희경(34) 씨는 12시간 동안경찰과 투신 소동을 벌인 남자친구 서준오(37)가 사실은 아내와 별거 중으로 아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관계를 정리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도됐다. 


Source:  

AAP - SBS Wires

지난 9일 아침 6시 30분 채스우드 브라운 스트리트에서는 한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시신은 이 아파트 23층에 거주하고 있는 34세의 한인 여성 최희경씨로, ANZ 은행에서 비즈니스 매니저로 근무한 바 있는 금융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직후 이 아파트의 26층 베란다 차양막에는 한 남성이 메달려 있는 것이 발견되는데요. 37세의 서준오로 확인된 이 남성은 무려 12시간 동안 경찰과 대치하며 투신 소동을 벌였었죠. 경찰은 투신 소동이 정리될 때까지 길가에 놓은 시신을 처리할 수 없었는데요. 혹시나 서 씨를 자극하게 되지는 않을지하는 염려 때문이었습니다. 서 씨가 투신 소동을 끝내고 경찰에 구금 된 뒤,  경찰은 서씨와 시신으로 발견된 여성 최씨가 연인 관계였다고 발표합니다. 또 이 사건이 데이트 폭력, 가정 폭력과 관계가 있다고 알립니다.

그리고 오늘 이 사건의 뒤에는 서 씨가 숨겨온 결혼 생활이 발단이 됐다는 후속 보도가 나왔습니다.

데일리 텔레그라프지는 고인인 최 씨는 타일러인 서 씨와 교회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했지만 단지 몇 주 밖에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최씨는 남자친구인 서씨가 과거에 결혼을 했었고 아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뒤 서씨를 떠 나겠다는 의사를 밝혀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씨는 아내인 레이첼 서 씨와 별거 중으로 이스트우드의 한 아파트에 방을 얻어 살고 있었습니다.

최 씨는 몇 일 내로 런던에 살고 있는 남성인 친구를 만나러 갈 계획이었고. 최근에 이를 남자친구인 서 씨에게 알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서 씨는 9일 새벽 4시 30분 경 최 씨가 아파트에서 떨어지기 전에 최 씨를 폭행상해한 혐의로 기소됐는데요. 하지만 최 씨의 죽음에 대해서는 혐의를 받지 않았습니다.

사망한 최 씨의 친구인 윤 무수씨는 데일리 텔레그라프지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목요일에 최씨와 통화를 했었는데, 당시에 최 씨는 아주 강하고 긍정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친구에게 “이제 결혼할 나이가 됐다고 하니, 최 씨가 어떤 사람이 있었지만 좀 복잡하고, 행복하지 않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윤 씨는 “최 씨가 사망한 그 날도 남자친구와 다퉜다”고 전했습니다. 

채스우드에 위치한 한인 교회인 열린문 교회를 통해 서씨를 알게 됐다는 최준 씨는 데일리 텔레그라프지에 “이 두 사람이 데이트를 한지 몇 주 밖에 되지 않았고 서로를 잘 알지 못한다”며 “교회에서는 서 씨가 결혼을 했다는 것을 다 알고 있었고, 지난 몇 년동안 서 씨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보도됐습니다.

최 씨의 다른 친구는 데일리 메일 측에 “최씨가 서 씨와 해외 여행을 갈 의사가 있었다”고 밝혔고, “최 씨를 열심히 일하고 성공적인 여성”으로 기억했습니다.

최 씨의 부모는 딸의 사망 소식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한국에서 호주로 오늘 도착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서 씨는 오는 10월 20일 혼스비 치안 법원에서 폭행 상해죄로 출두하게 될 예정입니다.

한편, 최 씨가 사망한 채스우드 브라운 스트리트 아파트 앞에는 최 씨를 기리는 애도객들이 꽃과 편지를 놓아두고 있습니다.

편지에는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는 친구의 글이 유독 눈에 띄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