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남성 軍일자리 바늘구멍" 호주군, 여성비율 높이려 역차별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남성 軍일자리 바늘구멍" 호주군, 여성비율 높이려 역차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8-12 13:06 조회104회 댓글0건

본문

기갑부대·전투공병·포병도 여성 먼저…"정치적 정당성 매달려" 비난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정부가 정치적 정당성에만 매달려 각 군 구인 과정에서 공공연히 남성을 역차별한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11일  언론에 따르면 호주군은 군내 성별 격차를 줄이겠다는 목표아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기면 여성들로 채워나가는 실정이다. 남성은 아주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사실상 배제된 상황이다.

육군의 경우 이번 주 구인 광고를 내며 모두 50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중 70%로 기갑부대원나 전투 공병을 포함한 35명은 여성으로만 채워지게 돼 있었다.

또 소총수와 포병 같은 보병 자리도 남성은 지원할 수 없었으며, 특히 소총수와 포병은 여자가 지원하기만 하면 바로 채용된다고 적시돼 있었다.

해군이나 공군도 사정은 다를 게 없었다.

해군은 앞으로 6개월 동안 채용할 18개 자리 중 단지 1개 자리에만 남자가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7명을 뽑는 공군은 남성 선발 인원이 전무했고 예외가 있다면 원주민이었다.

각 군 인사 담당자들은 전투병을 포함해 여성들로만 채우라는 말을 지시를 받았으며 만일 이런 지침을 무시할 경우 보직이 변경될 수 있다는 위협마저 들었다고 언론은 전했다.

이에 대해 군 내부 관계자들은 "정치적 정당성에 매달려 정신 나간 짓을 하고 있다"며 해당 자리에 최적임자를 뽑으면 되지 남녀를 가릴 필요가 없다며 비판하고 있다.

전직 육군 장교로 호주 보수당 당원인 버니 게이노는 "정치적인 이유로 육군의 전투 역할에서 남성에 대한 차별이 공공연히 행해지고 있다"라고 호주 언론에 말했다.

호주 정부 측은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크리스토퍼 파인 방위산업장관은 "우리는 군에 여성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하고 있고 더 많이 충원하려고 하지만 남자를 뽑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는 않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앞서 앵거스 캠벨 육군참모총장은 올해 '국제 여성의 날' 연설에서 "육군은 2025년까지 여성 비율을 25%로 잡고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현재 육군의 여성 비율은 12.7% 수준이다.

cool21@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