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자원대국 호주, 전력수급 불안으로 '전기요금 폭탄' > Queensland & 교민소식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Queensland & 교민소식 목록

자원대국 호주, 전력수급 불안으로 '전기요금 폭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6-19 13:24 조회160회 댓글0건

본문

시드니 등 20% 인상…석탄발전 폐쇄 속 공급 보완 더뎌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석탄과 천연가스 등 자원 대국인 호주가 석탄발전소 폐쇄 등에 따른 전력수급 불안을 해소하지 못하고 국민에게 '전기요금 폭탄'을 안겼다.

시드니는 내달부터 가정용과 사업용 모두 20%가량 오른다.

임금은 오르지 않고 집값 폭등으로 주거비는 크게 오른 상황에서,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둔 큰 폭의 전기요금 인상으로 소비자들이 느끼는 부담은 더 클 것이라고 호주 언론은 18일 전했다.

호주 3대 전기와 가스 소매업체들은 최근 큰 폭의 요금 인상을 속속 단행했다.

'에너지 오스트레일리아'는 지난주 시드니를 포함하는 최대 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의 가정용 전기요금을 다음 달부터 19.6%, 가스요금은 6.6% 각각 올리기로 했다.

이 업체가 추정한 NSW 가정들의 전기요금 연간 추가 부담은 320 호주달러(28만 원), 가스는 50 호주달러(4만4천 원) 정도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번 전기요금 인상이 태양열 에너지를 함께 쓰는 가정이나 그렇지 않은 가정들을 모두 포함한 것이라며 태양열 에너지를 쓰지 않은 가정의 인상 폭은 20% 이상일 것이라고 말했다.

NSW주 소사업자들의 경우 전기요금은 19.9%, 가스는 10.7% 각각 인상됐다.

남호주주(州)도 NSW주와 비슷한 폭으로 올랐으며, 퀸즐랜드주는 인상 폭이 절반가량이다. 퀸즐랜드주는 전기사업자들의 합병으로 시장 지배력이 강화되면서 그동안 인상 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또 다른 주요 업체인 '오리진 에너지'도 다음 달부터 NSW주 가정용 전기요금은 16%, 사업용 전기요금은 18% 인상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AGL 에너지'도 가정용 전기료를 NSW주는 16.1%, 수도준주(ACT)는 19%를 올리겠다고 발표하면서 업체들의 인상 러시를 예고한 바 있다.

이들 업체는 석탄발전소들 폐쇄에 따른 공급 불안으로 최근 1년간 도매 요금이 거의 배로 오른 것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너지와 기후 정책의 불확실성으로 새로운 투자가 정체된 것도 가격을 끌어올리는 요인이다.

호주의 전기요금이 최근 5년간 거의 배 가까이 올랐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애들레이드에서는 이미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했고, 시드니 등 일부 지역은 정전사태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호주 정부는 최근 풍력 및 태양열 발전 의존도를 계속 높이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으나, 여당 내부에서조차 전기요금이 지나치게 빨리 오르고 있다는 거센 반발에 직면해 있다.

cool21@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