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로그인 | 1:1문의

민주평통 임시 체류자 지원 캠페인 보도 자료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 호주소식 + 교민사회(퀸즈랜드) + 사고팔기 + 구인/구직 + 부동산 + Q&A/자유게시판 + 여행/유학 + 포토갤러리 + 전문가칼럼 + 비지니스 + 업소록 + 쿠폰할인 이벤트 + 공지사항

공지사항 목록

민주평통 임시 체류자 지원 캠페인 보도 자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4-22 19:44 조회212회 댓글0건

본문

 

민주평통,호주 내 임시 체류자 정부 지원 촉구 캠페인 전개
온라인-오프라인 청원 착수한인회 등 주요 단체 동참

납세임시 체류자들,코로나 19 부양책 적용돼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태평양 지역회의는 호주협의회와 더불어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재정 문제에 직면한 한국 출신 워홀러 및 유학생 등 임시체류자들에 대한 호주정부 차원의 지원 대책을 촉구하는 캠페인에 본격 착수했다.

 

이번 캠페인에는 민주평통 위원들은 물론 대양주한인총연합회(회장 백승국)와 시드니 한인회(회장 윤광홍),등 동포사회의 주요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을 이끈 아태지역회의의 이숙진 부의장은 코로나팬데믹 사태로 비자종류나 국적,인종에 상관없이 체류 지역내의 모든 사람들이 피해를 겪고 있다는 명백한 사실을 고려하면포괄적 피해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임시체류자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지원이 이뤄져야 동포사회의 경제도 회생될 수 있다는점을 부각시켰다.

 

실제로 최근 발표된 호주 정부의 코로나 19 부양책이 오직 호주내 시민들과 영주권자들만을 위한 복지대책으로 한정돼 있어 비영주권자를 철저히 차별하는 등 매우 비인도적이다는 비난이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다.

 

뿐만 아니라 한인동포사회의 자영업체들의 경우 대부분 워홀러와 유학생을 고용해온 관계로 고용 유지 지원 혜택도 제대로 누리지 못하게 된 실정인 것.

 

이부의장은 동포사회의 대표들로 구성된 평통이 고국 출신의 청년들에게 호주정부 차원의 제도적 지원이 이뤄질 수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호주협의회(회장 형주백)를 중심으로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대정부 로비를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를 위해 민주평통은 각 위원들과 단체를 중심으로 전국비상내각회의를 비롯 주요 연방상하원들에게 탄원서를 대대적으로 발송하는 한편,www.change.org를 통한 온라인 청원 캠페인에 착수했다.

 

민주평통 위원,정부 및 정치권 주요 인사에 탄원서 발송

 

이부의장은 앞서 임시 체류자에 대한 재정적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해온 NSW 주 노동당의 조디 맥케이 당수에게 지지서한을 발송하고 정치권의 지속적인 관심을 호소했다.

 

이에 조디 맥케이 당수는 답신을 통해 끝까지 관심을 갖고 노력하겠다면서 곧 한인사회 지도급 인사들과 대책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평통 호주협의회는 1차적으로 대표적 한인밀집 지역인 리드 지역구의 피오나 마틴 연방하원의원과 베네롱의 존 알렉산더 연방하원의원에게 탄원서를 발송했다.

 

피오나 마틴 의원은 장문의 답신을 통해 현실적으로 비영주권자들에게 코로나19 재정지원을 제공할 수 없는 호주정부의 입장을 이해해달라면서 한인사회의 우려와 불만을 지도부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알렉산더 의원 역시 한인사회의 탄원과 우려 사안을 재무장관실에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민주평통은 현재 전국비상내각 및 연방총리실을 비롯 주요 각료와여야 의원들에게

성실한 납세자로서 엄연히 사회에 기여하고 있는 임시비자 소지자들도 복지정책에 있어 차별없이 동등한 혜택을 받아야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발송하고 있다.

 

온라인 청원 캠페인 병행- http://chng.it/VNszVPCT

민주평통은 또 호주협의회의 청년분과위원회(위원장 김규범)를 중심으로 청원사이트(change.org)에서 온라인 청원 캠페인도 병행하고 있다.

 

호주정부고용 유지 지원,,임시비자 소지자에게도 확대하라는 헤드라인을 내건 온라인 청원 캠페인은 21일 오후 시작됐고 22일부터 본격적인 홍보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부의장은 호주 내의 임시 체류자들 가운데 인도 등 서남아시아 지역 등 아태 지역 출신들이 많은 만큼 타지역 협의회와도 공조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호주정부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에 따른 대규모 실직사태 해소책으로 1300억 달러 규모의 고용 유지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근로자 600만 명에게 2주에 1500 달러의 임금 보조금을 지급키로 했다.

 

또한 앞서 발표한 1, 2차 경기 부양안을 통해서도 각종 복지 수당의 인상 및 혜택 확대 방침을 결정했으나 임시 체류자들은 대상에서 모두 배제됐다.

 

기사제공: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회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이용약관 | 광고문의 & 제휴문의
Tel 0449 887 944, 070 7017 2667, Email qldvision@gmail.com
Copyright ⓒ DIOPTEC, Queensland Korean Community website All Rights Reserved.